ID
PASSWORD
NEWS

英·佛 정부, 中에 ‘동물실험 면제’ 요구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1-05-17 12:21

본문

英·佛 정부, 中에 ‘동물실험 면제’ 요구

허강우 기자 kwhuh@cosmorning.com
 

코스메틱스 디자인-유럽닷컴 최신 보도 분석

 

 

706957bcb3490cf83e76e3fa596a97d4_1621221607_6405.jpg

 

▲ 중국 정부의 화장품·원료(성분) 등에 대한 동물실험 자료 요구와 관련, 최근 영국과 프랑스 등 일부 국가가 정부 차원에서 동물실험 면제를 요구하는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코스메틱스 디자인-유럽닷컴이 최근 보도했다.

 

 

화장품과 원료(성분)에 대한 동물실험을 여전히 요구하고 있는 중국 정책에 대해 프랑스와 영국 등 서방 국가들이 동물실험없이 자국의 화장품 수출이 가능하도록 국가 차원의 인증 지원과 중국 정부에 대해 이 같은 인증을 받아들여 줄 것을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이에 따라 K-뷰티 최대 수출 대상국인 중국에 대해 우리나라 정부 역시 이 같은 노력과 지원 체계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英 화장품협회, GMP등 인증서 수용 요구

최근 유럽 화장품·미용산업 전문 매체 ‘코스메틱스 디자인-유럽닷컴’은 “영국 정부는 영국 화장품·소비재협회(CTPA)와 함께 동물실험 없이 중국에 일반화장품을 수출할 수 있도록 하는 GMP(Good Manufacturing Practice) 인증서를 온라인으로 발급하기 위해 수 년 간의 협업을 진행했다. 지난 5월 1일, 영국 국제무역부(DIT) 수입사례관리시스템(ICMS)은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이 동물실험 없이 일반화장품의 수입을 받아들이겠다고 했다’는 내용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그렇지만 이 사안과 관련해 영국 CTPA 니콜라스 쇼 누네즈 국제 성장·규제 서비스 책임자는 해당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 플랫폼을 개발하는 과정에서 영국의 대표성을 확보하기 위해 국제무역부, BEIS(Business, Energy and Industrial Strategy)와 긴밀히 협력을 진행했다”고 밝히면서 “중국 NMPA는 사전 승인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영국의 인증서는 중국의 요구를 충족할 수 있지만 그 결과는 첫 번째 서류 제출 후 승인과 확정 이후 알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음으로써 현재까지는 중국 정부가 영국 화장품 기업의 일반화장품에 대해 동물실험 면제가 확정된 사실이 아님을 시사했다.

 

그는 또 “영국의 이러한 GMP 문서가 중국에 의해 승인되지 않을 경우 영국 정부와 CTPA는 중국 NMPA의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계획도 덧붙여 자신의 발언을 보완하기도 했다.

 

佛 중국 수출위한 디지털 플랫폼 구축

 

이 매체에 따르면 프랑스 국립의약품안전청(ANSM) 역시 이미 올해 초 프랑스 화장품 기업들이 중국에 수출하는 일반화장품의 동물실험 면제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GMP 인증과 기타 필수요건에 대해 승인하는 전용 디지털 플랫폼을 구축했다는 것.

 

다만 “프랑스의 플랫폼은 중국 NMPA가 요구하는 모든 문서 발행이 가능하도록 설계했지만 중국은 이에 대한 GMP 인증을 사전 승인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 인증서가 유효하다는 공식 언급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영국 CTPA 측은 “영국 GMP 인증 프로세스는 중국 NMPA의 요구 조건을 완전히 충족하며 따라서 중국 당국은 이를 받아들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화장품 수출 지원, 현실성있게 구체화해야”

 

이 같은 소식을 접한 국내 원료기업의 A대표는 “현재까지 영국과 프랑스의 동물대체 시험법을 포함한 동물실험 면제가 확정된 사안은 아니지만 기사에서 볼 수 있듯 정부 차원의 이러한 노력들은 벌써 오래 전부터 지속 전개해 왔다는 사실만은 분명하다”고 전제하면서 “최근 우리나라 식약처가 개발한 동물대체시험법이 OECD 가이드라인으로 승인받는 등 일정 부분 성과를 거두고 있지만 정작 중요한 지점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국이 이를 쉽게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는 데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지난달 초에 있었던 식약처장-화장품 업계 간담회를 통해 △ 화장품 원료 안전성 평가자료 제공과 검증 강화 △ 해외 원료정보 등록비 지원 확대 △ 국내 화장품 안전성 평가자료 해외 인정 범위 확대 등의 방안을 밝혔지만, 정작 해외 어느 국가를 대상으로 구체화한 지원을 하겠다는 내용이 없어 속이 타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는 K-뷰티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각자가 처한 위치에서 돌파구를 찾으려는 노력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K-뷰티 기업은 이렇게 묻고 있다.

 

“정부가 해야 할 일은 무엇인지 알고나 있는지? 그리고 그 우선 순위가 어디에 있는지는 파악하고 있는지? 화장품 수출 세계 4위가 자랑스럽다고 자화자찬할 게 아니라 기업이 그렇게 성취한 동안 담당 부처는 그 위상에 걸맞는 국제조화와 협력을 위한 노력을 해 왔는지?”


 

- 코스모닝-